• 포드 퓨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국의 포드 자동차가 안전벨트 결함 문제로 북미지역에서 총 10만8000대의 차량을 리콜 조치한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고 포드 측이 차량 충돌 시 앞좌석 안전벨트 끈이 승객을 단단히 고정해주지 못하고 풀릴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콜 대상은 2015년부터 생산된 포드 퓨전과 링컨 MKZ 등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3:42:38 수정시간 : 2019/08/15 13:42:3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