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요기요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정기 할인 구독 서비스 '슈퍼클럽' 가입자가 서비스 론칭 1주일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이같은 내용을 14일 밝혔다.

요기요 슈퍼클럽은 월 9900원을 정기 결제하면 요기요 앱(App) 내 모든 레스토랑의 메뉴를 월 10회, 3000원씩 총 3만원의 자동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정기 할인 구독 서비스다.

월 평균 4회 이상 배달앱을 이용하는 소비자라면 구독 모델 이용 시 구독료 이상의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게 딜리버리히어로의 설명이다.

슈퍼클럽 할인 뿐 아니라 슈퍼레드위크 2.0과 같은 인기프랜차이즈 할인, 쿠폰, 포인트 등의 기타 할인혜택과도 중복할인 받을 수 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슈퍼클럽의 이같은 인기와 대해 배달앱을 통한 음식 소비가 현대인의 식생활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합리적인 할인 혜택으로 주문할 수 있는 정기 할인 구독 모델의 등장이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요기요는 슈퍼클럽 론칭을 기념해 8월 한달 간 가입자를 대상으로 가입 후 3개월 간 월 구독료를 반값인 4900원만 지불하면, 월 20회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즉, 8월 슈퍼클럽 가입자는 3개월 간 월 9900원이 아닌 월 4900원으로 3개월 동안 총 60회, 최대 18만원에 해당하는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강신봉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대표는 “슈퍼클럽 가입자가 예상보다 더 빠르게 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소비자들이 사용하면 할수록 더욱 경제적으로 배달앱을 이용할 수 있어 큰 사랑을 얻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서비스와 함께 사용 안정화에도 더욱 힘써 발전하는 요기요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8:16:59 수정시간 : 2019/08/14 18:16: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