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임대주택 건설 5조1000억, 도로 5조9000억, 철도 5조20000억 등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올해 하반기 중 공공임대주택 건설 5조1000억원, 도로 5조9000억원, 철도 5조20000억원 등 총 16조5000억원 규모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고 "아울러 3600억원 규모의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개발(R&D) 등도 추진해 2025년까지 건설산업의 생산성과 안전성을 50% 높이겠다"고 제시했다.

그는 건설산업 활력제고 방안에 대해선 "총사업비 변경 절차 간소화, 시공능력 평가제도 합리화 등 총 26건의 규제를 개선해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고 건설산업의 경영여건을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7월 고용동향에 관해선 "30∼40대와 제조업 취업자는 계속 감소세를 보이는 등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수출 감소세 지속 등으로 제조업 고용 회복이 제약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2019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만9000명 늘었다. 다만 제조업 취업자는 같은 기간 9만4000명 줄고 30∼40대 취업자도 20만2000명 감소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건설산업 활력제고 방안 △최근 수출동향 점검 및 활성화 방향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이 안건으로 올랐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1:06:12 수정시간 : 2019/08/14 11:06:1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