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일본산 제품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의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스타벅스 측은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추출식 커피 제품이다. 비아 말차는 집에서 간편하게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된 제품이다.

스타벅스가 발주 중지까지 검토하고 나선 데에는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1300개가 넘는 매장 수와 비교해 하루 판매량이 100∼200개에 불과할 정도로 사실상 거의 팔리지 않는다는 점도 함께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측은 제품 안전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 것"이라며 "제품도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되고,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스타벅스는 "완제품 상품 외에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쓰고 있지 않다"며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스타벅스는 이와 관련해 녹차 제조 원료와 녹차 티백의 원재료는 2013년부터 제주산으로 국산화를 마쳤다고 소개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6:09:30 수정시간 : 2019/08/13 16:09: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