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5239만~7239만원…청담·하남 스토어에 전시
  • 테슬라 '모델3'. 사진=테슬라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테슬라코리아는 ‘모델3’를 출시, 정부에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모델3는 5인승 순수 전기차로, 1회 완전충전 시 최대 310마일(미국 EPA 인증기준, 약 499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261㎞/h이며,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h까지 걸리는 시간)은 3.4초다. 20인치 퍼포먼스 휠이 장착된 모델 3의 모터 출력은 전 155kW, 후 205kW다. 모터 토크는 전 240Nm 후 420Nm이다.

트림은 모두 3가지로 구성됐다. 가격은 △기본 5239만원부터 △롱레인지 6239만원부터 △퍼포먼스 7239만원부터다.

모델 3는 이날부터 테슬라 청담·하남 스토어에 전시된다. 차량은 테슬라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인도는 올해 4분기부터 시작된다. 기존에 모델 3 예약자는 테슬라 홈페이지에서 예약한 계정으로 로그인한 뒤 트림과 옵션을 결정, 결제를 마무리해야 구매가 확정된다.

한편 모델3는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역대 테스트 차량 가운데 최저 부상 확률을 기록했다. 또 NHTSA의 모든 카테고리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다. 이 밖에 유럽(Euro NCAP)과 호주 신차 평가 프로그램(ANCAP)에서도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를 받았다.
  • 테슬라 '모델3' 트림별 정보. 사진=테슬라코리아 제공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0:55:40 수정시간 : 2019/08/13 10:55: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