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건설 > 재계
  • [화이트리스트 쇼크] 김상조, 5대그룹 부회장 만난다…"일정은 조율 중"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05 15:35
삼성·현대차·SK·LG·롯데 부회장 만날 듯
文-대기업 총수 재회동 가능성도 예상돼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일본의 경제 보복 논의를 위해 이르면 이번주 중 국내 5대 그룹 경영진들을 만난다.

일본이 지난달 1차로 반도체 제조 관련 3대 품목의 수출 규제에 이어 지난주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배제 조치를 내놓는 등 경제 보복을 확대하는 만큼 후속 대응책 점검을 위한 자리로 풀이된다.

5일 재계에 따르면 김 실장은 이르면 이번주 중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국내 5대 그룹 부회장급 인사와 회동을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준 SK커뮤니케이션위원장(SK이노베이션 사장),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등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대응을 위한 청와대 상황반장을 맡고 있는 김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5대 그룹과 회동할 예정으로, 날짜는 유동적"이라며 "이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요 기업과 상시적 소통 채널을 열었고 지난 한 달 동안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6월30일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기사가 나왔을 때 내가 직접 5대그룹 부회장들에게 직접 전화해서 연락했고 이후 한 달이 지났다"며 "이미 5대 그룹 부회장들을 다 만난 적이 있고 개별적으로 만난 적도 있어 전화 연락은 수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지난달 7일에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과 만남을 갖고,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논의한 바 있다.

김 실장은 이번에도 주요 그룹과의 회동에서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가 기업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부품·소재·장비산업 분야의 탈일본을 위한 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김 실장은 이번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이 다시 만나는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이 불화수소 등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내놓자 지난달 10일 청와대로 30대 대기업 총수와 4대 경제단체장을 불러 간담회를 연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인 만큼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광범위한 분야로 확대된 만큼 문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의 재회동 여건이 조성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과의 회동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대기업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아직 들은 바는 없지만 총수가 해외 일정으로 자리를 비우지 않는 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라는 위기 상황에서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5 15:35:17 수정시간 : 2019/08/05 15:35:1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