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발표…"일본 수출규제 대응"
'강소기업·스타트업' 각각 100곳 육성 및 '대중소 상상품목' 예산 투입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강소기업 100곳과 스타트업 100곳을 육성하기로 했다. 또 대중소 상생품목에 1000억원을 집중투입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합동브리핑에서 이같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중기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강소기업 100곳을 육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소재·부품·장비 독립을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의 육성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중기부는 올해안에 강소기업을 선정하고 R&D, 기술이전, 성장자금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내년부터 5년간 스타트업 100곳도 육성한다. 중기부는 창조경제혁신센터 및 단계별 창업지원사업에서 소재·부품·장비 창업 아이템을 대기업 및 파트너 등과 공동발굴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에는 예비-초기-도약, 창업사업화 지원사업 단계별 최소 5000만~최대 2억원이 지원된다.

중기부는 또한 대중소 상생품목에 예산을 집중투입할 방침이다. 국내 중소기업이 생산 가능하고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대중소 상생품목은 30개 안팎으로 파악됐다. 중기부는 이들 품목에 R&D, 자금 등 1000억 원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 지원자금은 펀드를 통해 마련한다. 중기부는 '소재부품장비 전용 벤처펀드'를 조성해 소재부품장비 R&D 추진기업과 핵심기술보유기업 M&A에 집중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핵심기술이지만 범용성이 낮아 기술개발 수요가 적은 경우 R&D 성공 가능때 투입비용과 인센티브 지급을 조건으로 지원하는 ‘후불형 R&D 도입’도 검토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현장에서는 화이트리스트 배제때 개별허가 90일간 물량확보 애로 등으로 추가 자금수요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경예산을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등 1조500억원의 자금을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중기부는 지난달 15일 전국 12개 지방중기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현장과 긴밀히 소통해 오고 있다”며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5 11:13:04 수정시간 : 2019/08/05 11:13:0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