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 수급 지원센터 점검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내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에서 기업 지원 체계를 점검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 다음날인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해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 해결 지원체계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일본 정부의 지난달 4일 3개 품목 수출 규제 시행에 이은 백색국가 배제에까지 이르는 일련의 조치는 양국 간 협력의 근간을 훼손하는 부당한 무역보복 조치"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정부는 그간 품목·업종별 영향 분석을 토대로 백색국가 배제 상황에 대비해 종합적인 대응책을 준비해 왔으며, 이제 준비된 시책에 따라 치밀하고도 신속하게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2일부터 가동하고 있는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산업부 국장을 센터장으로 기획재정부·중기벤처기업부·환경부·관세청 등 9개 정부부처와 코트라·무역보험공사 등 10개 유관기관, 대한상의·반도체협회·기계산업진흥회 등 협·단체로 구성된 민관 합동 조직이다.

지원센터는 정보 제공, 기업 실태 조사 및 애로사항 파악, 단기 수급애로 지원, 피해기업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가 기능을 수행하면서 업종별, 지역별 네트워크 및 관련 부처와 협력 채널을 상시 유지해 현장 최일선에서 애로를 처리하는 원스톱 해결 창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중심의 적극 행정을 실천하는 한편 애로 해결 지원 이후에도 그 조치가 실질적으로 작동을 하고 있는지, 완전히 해결되었는지 등을 끝까지 챙기고 관리해주실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3 14:59:23 수정시간 : 2019/08/03 14:59:2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