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조 "매장에서 고객에게 일본제품 안내하지 않겠다" 발표
택배노조 "국민투쟁 폄하한 일본기업 유니클로 배송거부" 선언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이 24일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마트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권오철 기자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노동계로 번졌다.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에 종사하는 마트노동자들이 "매장에서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결의했다. 특히 이들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를 통해 롯데가 대한민국 기업임을 증명하라'고 촉구했다. 또 택배노동자들은 일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의 제품 배송거부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은 24일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트노동자들은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의 적반하장식 경제보복에 대한 국민적인 분노에 공감하며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마트와 편의점 5만여 곳에서는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판매대에서 철수시키고 있다"며 "대형마트에서는 여전히 일본제품이 판매되고 있고, 최근 이마트 양재점에서는 일본 맥주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마트노조는 이어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에 국민적 분노에 동참하여 일본 제품의 판매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전국택배노동조합으로 구성된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니클로 배송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권오철 기자
김영주 마트노조 롯데마트지부 위원장은 이날 "신동빈 회장은 롯데가 대한민국 기업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며 "일본제품 판매 중지를 선제적으로 단행해 롯데가 일본 기업이 아님을 알려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롯데가 일본롯데와 지분 관계가 있는 만큼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관련 경쟁사에 비해 곤란한 입장이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니라고 말할 순 없다"면서도 공식입장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롯데그룹 측 역시 신동빈 회장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답을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이마트 측은 노조의 요구와 관련 "일본 상품의 경우 정상적인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불필요한 오해 등을 받지 않기 위해 광고나 가격표기 등이 과도하지 않은지 점검하고 신경쓰고 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측 역시 "일본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국민 정서를 고려해 과도한 광고를 자제하는 등 다각도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 택배노조가 24일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유니클로 배송거부 인증샷'이 담겼다. 사진=권오철 기자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전국택배노동조합으로 구성된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며 '유니클로 배송 거부' 등 범국민적 반일 물결에 동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디자인속에 지속적으로 사용한 대표적인 일본기업 유니클로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투쟁을 폄하했다"며 "배송기사의 '유니클로 배송거부 인증샷'을 시작으로 실제 배송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들이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한 택배기사가 '배송 거부'라고 씌인 유니클로 제품 박스를 들고 찍은 인증샷이 삽입돼 있다. 택배노동자들은 고객이 주문한 배송 박스를 통해 유니클로 제품 여부가 확인이 되면, 제품 거부 의사를 회사에 통보키로 했다.

이들은 "이럴 경우 다른 택배기사가 배송을 할 수도 있지만 노동조합이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물꼬를 트면 CJ대한통운을 비롯한 택배사들과 모든 택배기사 분들도 동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4 15:13:37 수정시간 : 2019/07/24 15:13:3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