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의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운항 정시율. 자료=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한항공이 항공기 운항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인 운항 정시율 부문에서 큰 폭의 개선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상반기 운항 정시율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국제선은 11.8% 포인트 증가한 83.8%(전체 운항 4만9166편 중 4만1203편), 국내선은 7.5% 포인트 증가한 91.2%(전체 운항 2만6734편 가운데 2만4383편)로 집계됐다.

운항 정시율은 계획된 출발 시각으로부터 15분 이내에 출발한 운항 숫자를 전체 운항 수로 나눠 산출한 백분율이다. 운항 정시율이 높으면 운항의 기본인 정비와 안전 관리뿐 아니라 항공기 스케줄을 철저하고 과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한항공은 운항 정시율이 크게 높아진 이유에 대해 정시성을 위한 전 부문에서의 투자가 뒷받침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연결로 인한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해 항공기를 추가 투입해 운영상의 여유를 도모했으며, 항공기 연결 패턴도 현실적으로 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대한항공의 항공기 연결로 인한 국제선 지연 운항 건수는 1151건, 국내선은 910건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8%, 51% 급감했다.

대한항공은 또한 항로가 혼잡한 시간대를 피하기 위해 항공기 스케줄을 인접 시간대로 최대한 분산 배치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대한항공은 전 부문에서 정시 운항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은 결과, 상반기 국제선에서 여객, 정비, 조업 부문으로 인해 발생한 지연 숫자도 139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5월 말부터 동남아 항로, 12월 초부터 중국 항로가 각각 복선화 되면서 올해 상반기 대한항공의 관제와 관련된 지연도 전년 동기(6229건) 대비 34% 감소한 4100건으로 조사됐다.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의 이전에 따른 주기장 대기 시간 감소 및 인천공항 정시율 개선 등의 외부 요인도 정시율 향상에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대한항공은 국토교통부가 계획된 출발 시간 대비 이륙 시각 60분 초과 항공편(국내선은 30분)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지연율 수치에서도 큰 폭의 개선을 보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의 올해 상반기 국제선 지연율은 2.0%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1% 포인트 줄었고, 같은 기간 국내선 지연율은 5.9%로 5.8% 포인트 감소했다.

항공사 및 공항 평가 전문 웹사이트인 ‘플라이트스탯츠’가 계획된 시각 14분 이내 도착한 항공편을 기준으로 산정한 글로벌 항공사 대상 정시율 자료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올해 상반기 정시율은 80.4%로 전 세계 글로벌 항공사 가운데 13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34위(정시율 70.3%)보다 21계단 상승한 순위다.

대한항공은 “6월 한 달 실적으로 보면 정시율 81.9%를 기록해 전 세계 글로벌 항공사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안전 운항을 최우선의 목표로 지향하면서 운항 정시성을 꾸준히 향상시키는 노력을 기울여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항공사로서 차별화된 항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8:51:57 수정시간 : 2019/07/23 18:51: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