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미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매년 기업의 매출액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 순위에서 15위를 기록했다.

23일 포춘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8년 기준 매출액 2215억7940만달러를 기록, 지난해보다 3계단 하락했다.

글로벌 500대 기업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1995년 21위에 이름을 올린 뒤 2013년 14위, 2014~2016년 13위, 2017년 1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2위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포춘 측은 삼성전자의 순위가 지난해보다 하락한 데 대해 “메모리 칩 사업의 수요가 약해진 데다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화웨이 같은 중국 경쟁사의 도전에 직면하게 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경쟁사인 애플은 매출액 2655억9500만달러를 기록, 지난해에 이어 11위에 올랐다.

올해 글로벌 500대 기업 순위에서 약진한 것은 SK그룹이다. SK하이닉스는 순위를 107단계 뛰어 335위에 올랐다. SK도 지난해 84위에서 11계단 오른 73위를 기록했다. 포스코도 지난해 184위에서 13계단 오른 17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현대차는 지난해 78위에서 16계단 미끄러져 62위에 머물렀다. LG전자는 178위에서 7단계 후퇴한 185위에 머물렀다.

이 밖에 △한국전력 193위 △기아차 227위 △한화 261위 △GS칼텍스 376위 △현대모비스 393위 △LG화학 490위로 나타났다. 지난해 483위를 기록한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순위에서 제외됐다.

한편 올해 글로벌 500대 기업의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월마트가 차지했다. 월마트의 올해 매출액은 5144억500만달러다. 2위는 4145억4990만달러를 기록한 중국 에너지기업 시노펙이 차지했다.

이번 순위에 오른 500개 기업의 매출총액은 32조7000억달러다. 이들 기업은 6130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8:29:06 수정시간 : 2019/07/23 18:29:0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