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기아자동차의 올 상반기(1~6월)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섰다. 대형 SUV ‘텔루라이드’ 등 고수익 신차가 투입된 데다 우호적인 환율과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이 환입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기아차는 하반기 소형 SUV ‘셀토스’를 앞세워 인도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등 판매 및 수익성 회복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2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조127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1.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 증가한 26조9510억원, 당기순이익은 51.1% 늘어난 1조1545억원으로 집계됐다. 경상이익은 67.0% 증가한 1조6004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무역갈등 지속과 주요 시장의 수요 침체 영향으로 판매물량이 줄어드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면서도 “고수익 신(新)차종 판매 확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경영실적은 개선됐지만, 이 기간 기아차는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2.4% 감소한 135만2629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국내에서 전년 동기대비 9.3% 감소한 24만2870대, 해외에서는 전년 대비 0.8% 감소한 110만9759대였다.

국내 시장에서는 상반기 신차 부재 및 모델 노후화로 주요 레저용차량(RV) 모델의 판매가 감소했고, 주력차종인 K5 역시 올해 신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 판매가 줄었다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또 해외시장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수요가 급감한 중국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판매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기아차는 이 기간 북미시장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8만3192대를 팔았다. 유럽에서 1.0% 증가한 27만391대, 러시아와 아프리카 등 기타 시장에서는 2.7% 증가한 31만1704대를 판매했다. 반면 중국에서 16.4% 감소한 14만4472대를 팔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최근 출시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한 텔루라이드, 모하비 등 주요 SUV 모델과 글로벌 볼륨 차종인 K5 풀체인지 모델의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1:27:52 수정시간 : 2019/07/23 11:27:5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