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과문. 사진=에프알엘코리아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일본 유니클로 본사가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유니클로 임원이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 영향을 평가절하한 데 대해 ‘간접 사과’를 내놓은 뒤, ‘반쪽 사과’라는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문을 내며 재차 사과한 셈이다.

22일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유니클로 일본 본사)과 에프알엘코리아(한국 유니클로) 측은 각 홈페이지에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유니클로 측은 최근 논란이 된 한 임원의 발언에 관한 내용도 사과문에 담았다.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에서 한 임원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클로 측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한 질문에 답을 하는 과정에서 언급된 발언”이라면서 “부족한 표현으로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많은 분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유니클로 측은 당시 임원이 받은 질문에 대한 답을 재차 내놓기도 했다.

유니클로 측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매출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면서 “해당 발언은 오랜 기간 한국에서 사랑을 받아왔던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또한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어떤 국가의 고객도 소중한 만큼, 각 나라에 맞는 라이프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과문은 유니클로 일본 본사 홈페이지와 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와 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21:29:21 수정시간 : 2019/07/22 21:29: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