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 기내식 불고기 덮밥.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제주항공이 2019년 상반기 사전 주문 기내식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전체 판매량 4만4000세트 가운데 약 1만1100개(25.4%)가 팔린 ‘불고기 덮밥’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불고기 덮밥 다음으로는 전체 판매량의 15.4%(6700여개)를 차지한 ‘구름 위의 샌드위치’로 집계됐으며, 어린이를 위한 메뉴인 ‘꾸러기 도시락’이 4300개가 팔려 9.8%의 비중으로 뒤를 이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불고기 덮밥은 지난해 1만7500여개가 팔려 가장 인기 있는 메뉴로 조사됐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지난해 판매량의 63%가 팔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불고기 덮밥의 인기에 대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보편적으로 즐기는 음식인데다, 다른 메뉴는 출발 4일 전까지 미리 예약해야 하지만 불고기 덮밥은 지난해 9월부터 기내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항공의 올해 상반기 기내식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4.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사전 예약 없이 음료와 스낵을 살 수 있는 제주항공 에어카페에서는 약 12만캔이 팔린 맥주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7 14:15:39 수정시간 : 2019/07/17 14:15:3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