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제주항공 객실승무원이 가장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를 1위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항공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제주항공 임직원과 이용객 6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객실승무원 344명 가운데 38.7%는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를 가장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같은 조사에 응한 267명의 제주항공 탑승객 가운데 39%(이하 중복응답)는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를 항공여행을 할 때 주의해야 할 행동이라고 답했다.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는 제주항공 객실승무원이 답한 매너가 없는 행동 2위(전체의 26.7%)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제주항공 객실승무원은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18%), ‘흡연’(9.8%), ‘시끄러운 대화’(6.7%) 등을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꼽았으며, 탑승객은 ‘의자를 발로 차는 행위’(33.3%),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30.7%),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25.5%) 등을 기내에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라고 답했다.

같은 조사에서 공항에서 근무하는 운송 담당 88명 가운데 93.2%는 ‘반말과 욕설, 무시하는 말과 행동’이 매너가 없는 행동이라고 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의 핵심은 같이 여행하는 동반자와 종사자에 대한 ‘배려’로 정리할 수 있다”며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위한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기내 난동, 흡연, 지나친 음주 등 안전하고 쾌적한 항공여행을 저해하는 행동의 위험을 알리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해피 플라이트’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10:01:24 수정시간 : 2019/07/15 10:01:2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