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WTO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세계무역기구(WTO)가 오는 23~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일반이사회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논의는 한국의 요청에 따라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이사회에는 WTO에 가입한 164개국 및 지역의 대사급이 참석한다. 2년에 한 번 열리는 각료급 회의를 제외하면 실질적인 최고 기관이다.

한국에서는 백지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가 참가, 연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백 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근거와 조치 철회를 촉구하고, 일본 측은 ‘안보를 위한 수출관리 제도의 적절한 운용’이라는 기존 견해를 번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망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 9일 열린 WTO 상품 무역 이사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WTO 자유 무역 원칙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일본은 해당 조치는 수출규제가 아닌 안보와 관련한 수출 시스템을 점검하는 데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4:40:47 수정시간 : 2019/07/14 14:40:4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