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서초동 KCC 본사 전경. 사진=KCC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KCC는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 분할을 통한 신설 법인 KCG(가칭)의 설립을 승인했다고 14일 밝혔다.

KCC는 이번 기업 분할이 △장기적 성장 추구 △주주 가치 극대화 △책임 경영 체제 확립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KCC는 다양한 사업군을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시키기 위해 필요한 경영효율성 및 경영투명성을 높이고, 사업 특성에 맞는 전문성 확보를 통해 핵심 역량을 강화해 주주 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영 부문별 특성에 적합한 의사 결정 체계를 확립하는 등 조직 효율성 증대와 책임 경영 체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분할 방법은 단순 인적 분할이며, 신설 법인 KCG는 △유리 사업 부문 △홈씨씨인테리어 사업 부문 △상재 사업 부문 등 세 개의 신설 사업 부문을 축으로 2020년 1월 1일 출범한다.

이에 따라 KCC는 실리콘, 도료, 소재를 중심으로 한 신소재 화학 사업 부문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복안이다.

존속 회사인 KCC와 신설 회사인 KCG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비율인 약 0.84 : 0.16이며, KCG의 자본금은 83억5000만원, 자산은 1조500억원이다. 매출 규모는 이전 KCC 매출 기준 유리와 상재 및 인테리어 부문을 합쳐 약 7400억원 규모다.

한편 KCC는 지난 4월 글로벌 실리콘 업체인 미국 '모멘티브'를 인수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인테리어 등 B2C(기업-소비자 간의 거래)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1:42:26 수정시간 : 2019/07/14 11:42: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