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오른쪽)가 12일 열린 ‘청년 푸드트럭 유류비 전달식’에서 송월주 ‘함께 일하는 재단’ 이사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쓰오일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에쓰오일이 12일 ‘청년 푸드트럭 유류비 전달식’을 갖고 ‘함께 일하는 재단’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부터 청년 창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푸드트럭 활성화를 통한 청년 실업 해소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푸드트럭 유류비 후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푸드트럭은 문화 공연과 결합돼 서울시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축제에도 도입이 확대되는 등 청년 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쓰오일은 만 39세 미만의 전국 푸드트럭 창업자를 대상으로 유류비 지원 프로그램을 공고해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수도권 20개팀과 부산, 대구, 광주 등 지방 20개팀 등 총 40개팀을 선발했다.

각 팀에는 200만원 상당의 주유 상품권이 지급된다.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는 “적은 자본금과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목표를 향해 열정적으로 매진하는 청년 사업가들의 꿈을 응원하고 존경을 표한다”며 “에쓰오일은 계속해서 여러분들이 흘리는 땀과 눈물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적극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7:33:23 수정시간 : 2019/07/12 17:33:2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