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한 적응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중소기업계는 12일 2020년 적용 최저임금 결정과 관련해 ‘동결’을 이루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입장 발표를 통해 “금일 최저임금위원회에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이 전년대비 2.87%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중기중앙회는 “어려운 현 경제 상황과 최근 2년간 급격하게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절실히 기대했던 최소한의 수준인 ‘동결’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아쉽고 안타까운 결과”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그럼에도 “중소기업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한 적응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최저임금위원회가 기업의 지불능력을 감안한 업종별·규모별 구분적용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논의해 만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1:59:17 수정시간 : 2019/07/12 11:59: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