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정철우 완주군 부군수, 조만승 LX 부사장, 국민연금공단 김선규 사회적가치실현단장, 이근석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장이 11일 전북혁신도시 삼락로컬마켓에서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민·공·관 상생발전포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X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11일 전북혁신도시 삼락로컬마켓에서 국민연금공단,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함께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민·공·관 상생발전포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지역 주민들과 함께 혁신도시 내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으고 구현하는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이 골자다. △주제별 분과 토론 △실태조사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등을 실시하게 된다.

최창학 LX 사장은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가 차고 넘친다고 하더라도 혁신적 아이디어를 성공 사례로 연결시키기 위해 사회적 안전망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헌신적 열정을 가진 주민들이 더 많이 동참할 수 있도록 ‘민간 주도’, ‘지역 기반’, ‘공공기관 지원’의 원칙을 지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8:33:58 수정시간 : 2019/07/11 18:33: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