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개최
한국기술교육대 우승...2~3위 성균관대, 카이스트 유레카팀
  • 10일 경기 화성시에 있는 세계 최대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는 ‘제 14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2019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이 열렸다. 사진=박준영 기자
[화성(경기)=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현대차가 마련한 '2019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에서 우승했다.

현대차그룹은 10일 경기 화성시에 있는 세계 최대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을 치렀다.

이 대회는 현대차가 자율주행 기술의 저변 확대와 인재 육성을 위해 1995년 마련한 것으로, 학생들은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제 자동차에 적용할 수 있으며 무인차를 제작하는 방식은 2010년부터 도입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2개팀은 차량통신기술(V2X)을 기반으로 한 △무단횡단 보행자 인지 △공사구간 우회 △교차로 신호 인지 △사고차량 회피 △응급차량 양보 △하이패스 통과 등 6개의 주행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무단횡단 보행자 인지 미션을 통과하지 못한 국민대 팀은 경기 도중 포기를 선언했다. 또 충북대팀은 사고차량을 회피하는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고 추돌하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전날 치러진 예선에서는 인천대팀이 브레이크 와이어 이상으로 중도 포기를 선언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순위는 주행 미션을 가장 빨리 통과한 순으로 기록된다"면서 "미션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경우 일정 점수가 차감된다"고 설명했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팀은 6개 미션 주행을 통과, 랩타임 합계 08:42.96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2위는 성균관대학교팀(랩타임 합계 09:27.39), 3위는 카이스트 유레카팀(랩타임 합계 14:25.28)이 차지했다. 이 밖의 참가팀은 도전상을 받았다.

김용준 한국기술교육대학교팀 학생은 “그동안 고생도 많았지만, 좋은 결과를 거둬 기쁘다”고 말했다.

  • 10일 경기 화성시에 있는 세계 최대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 열린 ‘제 14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2019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에 참가한 충북대팀이 사고 차량을 피하지 못하고 추돌했다. 사진=박준영 기자
대회 상금은 총 2억원 규모다. 우승팀은 상금 5000만원과 해외(미국)견학의 기회를 가진다. 2위에 오른 팀은 상금 3000만원과 해외(일본)견학 기회를, 3위를 기록한 팀은 상금 1000만원을 받는다. 도전상을 받은 나머지팀도 200만원을 받는다.

이들 12개팀은 지난해 4월 서류 및 발표심사를 통과한 뒤 현대차그룹에서 연구용 차량 ‘i30’ 1대와 제작지원금 7000만원을 제공받아 자율주행차를 개발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8개월 동안은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연습주행에 나섰다.

그동안 현대차그룹은 참가팀이 기술 분야별 연구진에게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참가팀들이 서로 기술 정보를 교류할 수 있도록 기술교류회도 3번 열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율주행의 저변 확대와 인재 개발 차원에서 마련한 대회로, 자율주행차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개발한 기술 등의 저작권은 참가팀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는 자율주행기술의 저변 확대와 함께 미래 인재인 대학생을 지원, 현대차그룹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와 협업하고, 미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여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0 19:59:30 수정시간 : 2019/07/10 19:59: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