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회사 경쟁력 강화와 공정한 거래 문화 조성에 노력한 부분 인정받아
  • LG생활건강이 지난달 29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130여개 협력회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협력회사 최고경영자 아카데미를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LG생활건강은 27일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 동반성장지수’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 등급을 5년 연속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성장위원회가 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5개 등급(최우수·우수·양호·보통·미흡)으로 발표한다. 국내 화장품·생활용품 업계에서 5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곳은 LG생활건강이 최초이다.

LG생활건강은 그동안 중소기업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공동 기술 개발을 장려해 기술 보호에 앞장서는 등 협력회사의 경쟁력 강화와 공정한 거래 문화 조성에 노력한 부분이 긍정적으로 평가 받았다.

LG생활건강은 또 협력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국제표준 경영시스템 인증을 지원하고, 기술 개발 분야의 전문컨설팅 및 투자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협력회사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기술제안전시회, 해외진출지원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상생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 밖에 LG생활건강은 임직원 대상 복리후생 제도를 협력회사로 확대해 복지몰, 스포츠관람, 독서통신, 사이버교육, 임직원 자녀 여름캠프 등을 지원하고, 협력회사의 휴게시설 조성사업을 꾸준히 이어가는 등 동반성장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상무는 “협력회사는 상생의 파트너로 협력회사의 성장이 LG생활건강의 미래 경쟁력임을 임직원 모두 공감하고 있다”면서 “최근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열린 소통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9:01:55 수정시간 : 2019/06/27 19:01: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