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자문사로 한국투자증권 선정
  • 윤석금 웅진 회장이 지난해 10월 코웨이 지분 인수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인수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박현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웅진그룹은 재무적 리스크의 선재적 대응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코웨이의 매각지분은 25.08%다.

웅진그룹의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은 지난 3월 웅진코웨이 인수계약을 종결했다. 그러나 웅진코웨이 인수 직후 태양광사업을 영위하던 웅진에너지가 예상치 못하게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 신청하게 됐다.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도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BBB- 시장은 지난 3월 항공사 등에서 발생한 회계감사 이슈로 인해 심각하게 위축된 상태다.

웅진그룹은 예상치 못한 재무 리스크로 향후 그룹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위기발생 이전 선제적으로 웅진코웨이를 매각해 모든 부채를 정리하는 것이라고 웅진 측은 설명했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렌탈시장의 원조로서 웅진코웨이 매각에 대해 깊은 고민을 했으나,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피해를 받지 않는 방안으로 1년 내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웅진코웨이의 매각 자문사로는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했다.

웅진코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 7000억원, 영업이익 5200억원을 달성했다. 웅진의 코웨이 인수 당시와 비교하여 10%의 성장했다. 웅진은 렌탈시장이 유래 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우선 매수권을 보유하고 있던 웅진으로 인해 인수의지를 피력하지 못했던 많은 기업들과 PE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웅진그룹은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6800억에 인수했다. 그 후 약 2000억 가량의 추가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했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은 총 1조6000억원 수준이며, 이중 추가지분을 위한 1000억은 현금으로 보유를 하고 있다.

웅진에 따르면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변제하는 것에는 무리가 없기 때문에 지주사 및 씽크빅에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 경영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되어 송구하다”면서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09:27:07 수정시간 : 2019/06/27 09:27: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