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등서 전략적 협업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사우디 아람코 아민 H. 나세르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현대차와 사우디 아람코 간 수소에너지 및 탄소 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종합 에너지 화학 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글로벌 수소사회 구현을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수소에너지와 탄소섬유 소재 개발 등에서 전략적 협업을 통해 국내 수소충전 인프라를 확장하고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사우디 아람코와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양사가 올해 초부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을 중심으로 공통의 관심사를 도출, 시너지가 가능한 협력 분야를 모색한 데 따른 결과다.

양사는 국내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을 늘리기 위한 실증 사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저비용 탄소섬유(CF),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CFRP)의 광범위한 제조 및 활용을 통해 자동차와 비자동차 부문에서 탄소섬유 소재가 시장에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새로운 자동차 관련 비즈니스와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사우디 아람코와 협력은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의미한다”면서 “양사 간 전략적 협력 관계를 통해 미래 수소에너지 중심 사회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후지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세계 탄소섬유 시장은 2016년부터 2030년까지 판매량 기준으로 약 383%, 금액 기준으로 약 211%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8:42:27 수정시간 : 2019/06/26 18:42: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