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산중공업은 23일, UAE 아부다비에서 UAE 원전 운영회사인 나와 에너지 컴퍼니와 바라카 원전의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BG장, 마크 레드먼 나와 CEO가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두산중공업이 아랍에미리트(UAE)의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UAE 아부다비에서 원전 운영회사인 나와 에너지(Nawah Energy Company)와 바라카 원전의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 체결식에는 마크 레드먼 나와 CEO(최고경영자), 모하메드 알 하마디 ENEC(Emirates Nuclear Energy Corporation) CEO, 나세르 알 나세리 바라카 원 컴퍼니 CEO를 비롯해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과 목진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 등이 참석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UAE 아부다비 알 다프라 지역에 위치한 바라카 원전 1~4호기 등 총 4기에 대한 유지 보수를 위한 정비 서비스를 5년간 수행한다.

두산중공업은 원자로를 비롯해 터빈·발전기 등 핵심 주기기를 공급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유지 보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은 한수원 및 한전KPS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바라카 원전 건설 프로젝트에 10년 이상 참여해 왔다"며 “원전 서비스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해외 원전 서비스시장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는 만큼 바라카 원전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21:07:26 수정시간 : 2019/06/24 21:07: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