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부산공장서 임단협 조인식·조사 상생 선언식 개최
  •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은 24일 부산공장에서 ‘2018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을 열었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24일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하는 조인식과 노사 상생 선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 14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74.4%의 찬성률로 통과한 합의안에 서명했다.

이어 르노삼성은 노사 관계자와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 상생 선언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노사는 1년여간 진행된 2018년 임단협을 마무리하고,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인 노사 관계를 약속하겠다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에는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 △협력업체와 동반성장 △신차물량을 통한 고용 안정성 확보 △무노동·무임금 원칙 준수 △노사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 등을 통해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이 담겼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르노삼성을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지난 17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QM6’를 선보였다. 이는 노사가 협력을 약속한 이후 처음으로 출시한 차량으로, 시장에 나온 지 일주일 만에 국내 첫 LPG SUV 모델인 QM6 LPe를 포함해 약 1300대가 계약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8:46:04 수정시간 : 2019/06/24 18:46: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