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한국기업평가(한기평)는 태영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긍정적)’에서 ‘A0(안정적)’으로 상향조정했다.

19일 태영건설은 이번 신용등급 상향에 대해 주택사업의 분양성과로 수익성이 제고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토목·공공부문에서 신규수주가 지속되고 향후 3조원 규모의 사업 추가 확보가 예상된다는 점이 등급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이번 등급상향으로 태영건설은 GS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등과 신용등급을 나란히 하게 됐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영업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20:30:16 수정시간 : 2019/06/19 20:30: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