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이 14일 경기도 분당구 소재 LH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2019년 LH-건설사 설비기술 컨퍼런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4일 경기도 분당구 소재 LH 경기지역본부에서 설비분야 발전 및 상생협력을 위한 ‘2019년 LH-건설사 설비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공공주택 설비분야의 발전을 위한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공공-민간의 상생협력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컨퍼런스에는 국토교통부, 소방청 등 정부관계자를 비롯해 43개 건설사, SH공사, 경기도시공사, 설계사 등 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제로에너지주택 및 화재안전에 대한 정부정책 공유와 함께 △환기설비 기술개발 방향 △연료전지 최신기술 동향 △차세대 환기형 공기청정시스템 △LH공동주택 화재.지진 안전 추진전략 등에 대한 발표 및 서로의 입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LH는 설비분야의 건전한 발전 및 동반성장 노력 등에 대해 건설업계 관계자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공공과 민간의 소통.화합을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민간기업과의 협력체계를 더욱 확대하고 발전시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01:14:08 수정시간 : 2019/06/15 01:14: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