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7일자로 구매 서비스 종료…온라인 할인쿠폰→오프라인용으로 재발급 예정
  • 더페이스샵 홈페이지 갈무리.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브랜드 더페이스샵이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종료했다.

더페이스샵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회사의 내부정책으로 인해 온라인몰이 6월 7일자로 구매 서비스를 종료하게됐다"고 공지했다.

온라인몰의 구매기능은 종료됐지만 제품정보, 프로모션, 매장정보 조회 기능 및 이벤트 등의 기능은 유지된다.

더페이스샵은 고객에게 발급된 온라인 할인쿠폰을 오는 19일 오프라인 할인쿠폰으로 변경해 재발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더페이스샵은 포인트 및 제품교환 쿠폰에 대한 사용방법은 차주 중 재안내 할 예정이라고 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그동안 오프라인에서 제품을 확인하고 실제 구매는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소비형태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며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결정"이라고 온라인 쇼핑 서비스 종료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20:18:48 수정시간 : 2019/06/14 20:18: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