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주주총회 통해 결정…정우영 대표이사 회장으로 승진
  • 이지홍 신임 대표이사 사장. 사진=혼다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혼다코리아는 지난 13일 주주총회를 통해 이지홍 자동차 사업부 상무이사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2003년부터 혼다코리아를 이끌어온 정우영 대표이사는 대표이사 회장으로 승진했다.

이지홍 신임 대표이사는 2002년 혼다코리아에 입사한 뒤 2013년 사업관리부 이사, 2014년 모터사이클 영업부문 이사, 2015년 자동차 영업부문 이사, 2016년 자동차 사업부 상무이사 등을 지내며 혼다코리아의 성장을 견인했다.

특히 자동차 사업부문을 맡은 2016년 이후에는 2017년 10년 만에 1만대 판매 돌파, 2018년 오딧세이 수입 미니밴 판매 1위 등의 실적을 이끌었다. 지난 3월에는 수입차 판매 3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혼다코리아 측은 “이 대표이사는 친화적인 리더십과 냉철한 사고를 바탕으로 자동차와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혼다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만들어낼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는 올해 자동차 부문에서 양적으로 연간 1만1000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진심을 담은 편안함을 제공, 합리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고객 만족(CS)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혼다코리아는 모터사이클 분야에도 양질의 성장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 연간 2만대를 판매한 데 이어 젊고 활기찬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 올해 2만5000대를 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8:17:51 수정시간 : 2019/06/14 18:17: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