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연코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미국이 국내 철강기업의 열연강판에 대한 상계관세(CVD)율을 대폭 인하했다.

1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1차 연례재심에서 포스코열연 제품에 적용할 상계관세(CVD)율을 기존 41.57%에서 0.55%로 낮췄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2016년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원심에서 포스코 제품에 대해 58.68%의 상계관세를 물린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1일 미국 국제무역법원(CIT)은 상무부가 고율 관세 산정의 합당한 근거를 대지 못했다며 해당 관세를 약 17%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현대제철]은 예비판정 당시 0.65%의 상계관세를 받았지만, 이번에 0.58%로 내려갔다. 이밖에 나머지 한국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0.56%의 상계관세를 적용받는다.

열연강판은 쇳물을 가공해 나온 평평한 판재 모양의 철강 반(半)제품인 슬래브를 고온으로 가열한 뒤 누르고 늘여서 두께를 얇게 만든 강판이다. 자동차용 강판, 강관재, 건축자재 등으로 주로 쓰인다. 지난해 열연강판의 대미 수출량은 47만7000톤이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5:34:47 수정시간 : 2019/06/14 15:34: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