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빈과 ‘베이핑 룸’ 설치 MOU 체결…강남지역 매장 2곳에 우선 설치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한국필립모리스가 커피빈코리아와 함께 전자담배 전용 공간인 '베이핑 룸' 설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강남지역 대표 매장 2곳에 우선 설치했다고 11일 전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번 협약에 대해 "일반담배보다 유해성이 크게 줄어든 혁신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회사의 비전인 ‘담배연기 없는 미래(Smoke-Free Future)’를 실현하려는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먼저 서울 강남 일대 주요 매장인 강남역먹자골목점과 포스코사거리점 2곳에 베이핑 룸을 선보인다. 두 곳을 시작으로 한국필립모리스는 커피빈코리아와 함께 일반담배의 유해성으로부터 건강을 침해 당하지 않을 권리와 흡연자의 권리를 모두 보호하는 환경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 실현을 위한 한국필립모리스의 노력에 커피빈이 함께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업계를 선도하는 커피전문점 커피빈코리아의 베이핑 룸 설치는 전자담배 사용자에게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종철 커피빈코리아 상무는 “한국필립모리스의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좋은 취지에 동감한다“며 “앞으로 베이핑 룸 설치 확대를 통해 커피빈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더 넓은 선택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22:37:36 수정시간 : 2019/06/11 22:37: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