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다시 한 번 부산공장 가동을 멈춘다.

24일 르노삼성은 최근 노동조합에 통보한 이날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비가동 휴무인 '플랙스빌리티 프리미엄(flexibility premium)'을 활용,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는 위탁 생산하는 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의 물량 감소 등 생산량 조절을 위한 것으로, 임금 및 단체협상 결과와 관련 없다는 게 르노삼성 측의 설명이다.

실제 로그의 물량이 줄면서 부산공장 생산라인의 일감도 줄었다. 올 1월부터 4월까지 로그 수출 물량은 2만3000여대로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21일 전체 조합원 2219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부결시켰다. 이후 노조는 긴급 대의원회의를 거쳐 사측에 향후 교섭 여부와 일정, 방식 등의 내용이 포함된 공문을 보냈다. 다만 노조는 교섭과 별개로 오는 27일부터 천막 농성을 벌이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6:49:06 수정시간 : 2019/05/24 16:49: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