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에어서울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에어서울이 탑승률 1위 기념으로 20일 오후 2시부터 22일까지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에어서울은 이벤트 기간 동안에 동경, 오사카 등 일본 10개 노선과 홍콩, 다낭, 보라카이, 코타키나발루, 괌, 씨엠립 노선에서 노선 별로 최대 900석씩 항공 운임 900원의 특가 좌석을 오픈한다.

에어서울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편도 총액 운임 기준으로 △오사카·후쿠오카·다카마쓰·시즈오카·요나고·도야마·히로시마 3만9100원 △동경·삿포로·오키나와 4만300원 △홍콩 4만3700원 △다낭·보라카이 4만5900원 △코타키나발루 4만7100원 △괌 6만4400원 △씨엠립 10만7000원부터 판매한다.

에어서울은 “이번 특가는 에어서울의 가장 큰 정기 특가인 ‘사이드 특가’보다 저렴하다”고 전했다.

특가 항공권의 탑승 기간은 5월21일부터 10월26일까지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지난 1분기 에어서울 탑승률이 91.2%로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90% 이상 탑승률을 기록하면서 1위를 해, 탑승 감사 이벤트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09:50:24 수정시간 : 2019/05/20 09:50: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