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삼성·SK 영업이익 10조 줄었지만 고용은 늘려"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올해 국내 주요 대기업집단 영업이익과 투자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고용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의 올 1분기 실적·투자·고용 현황 전수 조사결과'에 따르면, 영업이익 합계는 24조507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2.4%가 줄었다.

또한 투자액(유·무형 자산 취득액) 역시 1년 전 대비 30.5% 감소한 17조7287억원에 그쳤다.

반면, 고용(직원 수)는 지난 1분기 말 기준 108만7821명으로 1년 전 대비 1만5195명(12.4%)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기업 집단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및 투자가 큰 폭으로 감소한 이유로는 글로벌 반도체 시황 악화에 따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실적이 줄어든 영향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삼성과 SK그룹 영업이익이 10조9118억원이 줄며 전체 29개 그룹 감소액인 11조7420억원의 92.9%를 차지했다.

이밖에 LG(3343억원), 한화(3179억원), GS(3051억원), 포스코(2131억원), 롯데(1353억원), OCI(1319억원), 두산(1186억원), 대우조선해양(1134억원), 현대중공업(1100억원) 등이 1000억원 이상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투자에 있어서도 삼성과 SK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5조868억원(58.9%)과 1조2562억원(22.5%) 줄어 전체 투자 감소를 주도했다.

이처럼 삼성과 SK는 영업이익, 투자 등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일자리 창출에서는 어느 기업보다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년 전 대비 삼성은 직원 수가 6230명(3.2%) 늘어난 20만242명을 기록했고 SK는 4160명(6.9%) 증가한 6만4203명을 넘어섰다.

이밖에 현대차(2622명), CJ(2503명), LG(1732명)도 고용이 증가했다.

CEO스코어는 "주요 대기업집단 실적이 좋지 않음에도 일자리는 1년 전보다 늘어난 것은 정부의 고용확대 정책 등에 호응해 대기업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에 나섰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5:16:27 수정시간 : 2019/05/19 15:16: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