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모델들이 선풍기와 서큘레이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서울을 비롯해 광주, 담양 등 전국 곳곳에서 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나들면서 에어컨, 선풍기 등 여름 가전의 매출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5월 1일~5월16일) 판매된 에어컨과 선풍기의 매출액은 직전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약 70%, 30%씩 늘었다. 특히 선풍기 품목군 중에서도 서큘레이터의 매출액은 약 165% 증가했다.

이 기간은 기상청이 지난 15일 광주 등지에 첫 폭염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폭염이 지속된 날이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는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최두환 롯데하이마트 대치점장은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으로 예상한 소비자들이 에어컨을 비롯해 선풍기, 서큘레이터 등 여름가전 소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7:21:05 수정시간 : 2019/05/17 17:21: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