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엔카닷컴 중형 세단 잔존가치. 사진=SK엔카닷컴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중고 중형세단 시장에서 기아자동차의 ‘K5’와 렉서스의 ‘ES300h’의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닷컴은 인기 중형세단 10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17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K5를 비롯해 현대차의 ‘쏘나타’, 쉐보레 ‘말리부’, 르노삼성 ‘SM6’, 토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렉서스 ‘ES’였다. 평균 잔가율은 국산차가 62%, 수입차가 57%였다.

이번 조사에서 K5는 잔가율 65.4%를 기록, 잔존가치가 가장 높았던 모델에 올랐다. 이어 현대차 ‘쏘나타’(62.3%), 쉐보레 ‘말리부’(61.6%), 르노삼성 ‘SM6’(59.7%) 순으로 파악됐다.

수입차 가운데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인 ES300h의 잔가율이 65.1%로 가장 높았다. 캠리의 잔가율은 59.9%였다. 닛산 ‘알티마’와 BMW ‘520d’의 잔가율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가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신모델이 출시되면 중고차 시세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으나 쏘나타는 꾸준한 인기를 자랑, 지난달에 시세가 오르는 등 신모델 출시에 잔존가치가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2:22:31 수정시간 : 2019/05/17 12:22: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