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대 연구팀, 썬라이크 숙면·주간각성·기분 및 시각적 편안함 효과적 발표
  • 크리스티안 카요센 바젤대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가 게재된 학술지. 사진=서울반도체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서울반도체는 최근 스위스 바젤대 연구팀이 실시한 숙면에 관한 심층 연구결과 자연광 LED 썬라이크가 인간의 웰빙 라이프 증진에 영향을 주는 핵심 광원임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서울반도체는 2017년 도시바 머티리얼즈사와 협력해 TRI-R 기술과 융합된 자연광 스펙트럼을 그대로 재현한 LED ‘썬라이크’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태양과 가장 가까운 빛을 구현해 생체리듬을 유지하고 눈의 피로를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크리스티안 카요센 바젤대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월 24일 ‘자연광 LED가 멜라토닌, 숙면, 각성, 기분, 시각적 편안함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진행한 연구결과를 학술지(Journal of Lighting and Research Technology)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49시간 동안 일반 LED 조명과 자연광 스펙트럼 LED 조명을 사용하게 한 후 시각, 기분, 인지력, 수면 등 각각의 정도를 체크했다. 실험 결과 일반 LED 대비 자연광 스펙트럼 LED에 노출된 참가자들이 더 나은 각성 효과, 좋은 기분, 시각적 편안함을 느끼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빛이 보유한 스펙트럼이 다르다면, 동일한 색온도와 밝기를 가졌더라도 인간의 생체 리듬에 미치는 영향은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자연광 LED 솔루션이 숙면, 주간 각성, 기분, 시각적 편안함에 유익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뇌파 활동이 일반 LED에 노출된 이후보다 자연광 LED에 노출된 후가 상당히 유의하게 높았다고 발표했다.

서울반도체 측은 “자연광 LED 썬라이크는 생체리듬을 조절하고, 시상하부로 시각 정보를 전달해 생리적 영향을 유도하는 시각적 구조에 영향을 줌으로써 사람들에게 웰빙 라이프를 제공하는 혁신 제품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빛의 색과 강도로만 인공조명의 품질을 정의한 데에 더해,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썬라이크가 스펙트럼 역시 빛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임을 시사했다는 것이다.

남기범 서울반도체 영업본부 부사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80년동안 인공조명이 진화해 온 방향에 새로운 개념을 더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자연광 LED 사용 시 충분한 숙면을 도와 보다 맑은 정신으로 학업이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고, 기억력, 학습 능력 향상 등의 다양한 이점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8:10:27 수정시간 : 2019/05/16 18:10: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