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자신에게 선물하고 싶은 심리 ↑…G마켓·옥션 20일부터 '빅스마일데이'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가정의 달이지만 10명 중 8명이 자신을 위한 쇼핑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G마켓과 옥션이 이를 반영한 대규모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G마켓이 총 1064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나를 위한 소비'에 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2%가 5월에 자신을 위한 소비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 날 등 주로 가족을 챙기게 되는 가정의 달 5월이지만, 본인에게도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은 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5월에 소비 계획을 세운 이유에 대해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의 일원인 나 자신도 함께 챙기고 싶다’라는 응답이 3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년의 절반 가량 수고한 나 자신을 위한 선물’(27%), ‘여름 휴가나 찜통 더위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13%), ‘소비를 부추기는 좋은 날씨 때문’(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소비 품목 선호도를 묻는 질문에는 ‘패션 의류’가 26%를 차지해 1위로 꼽혔다. 이어 ‘취미용품(19%)’, ‘디지털 및 가전(18%)’, ‘음식(16%)’, ‘여행(12%’) 순으로 나타났다.

‘나를 위해 쓸 수 있는 비용’을 묻는 질문에는 ‘10만~30만원’이라는 응답이 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만~50만원’(11%), ‘50만~100만원’(10%) 순으로 나타났으며, ‘100만원 이상 쓰겠다’는 응답도 6%에 달했다.

쇼핑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2명 중 1명이 ‘특가상품 등 제품 가격’(54%)을 이유로 꼽았다. 이어 ‘쿠폰 등 할인혜택’ 여부가 27%를 차지했다.

이번 설문은 G마켓의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앞두고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됐다. ‘빅스마일데이’는 매년 11월 G마켓과 옥션이 연합하여 진행하는 대규모 할인행사로 올해부터 상반기(5월) 행사를 추가로 마련, 연 2회로 확대했다.

올해 처음 시작되는 상반기 행사는 오는 20일부터 총 9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누구나 최대 10만원 할인쿠폰을, ‘스마일클럽’ 회원에게는 최대 20만원의 할인쿠폰을 3일마다 G마켓과 옥션 사이트 별로 지급할 예정이다.

정한나 G마켓 마케팅실 팀장은 “가정의 달이라는 이유로 가족과 지인들만 챙겼던 5월이지만, ‘나를 위한 달’ 이라고도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스스로를 위한 소비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고객 수요를 반영, 역대급 할인 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5월에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5:30:54 수정시간 : 2019/05/16 15:30: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