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의 150분 토론' 개최
  • 박영선 중기부 장관(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중소기업계와 만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상생 그리고 공존’을 주제로 150분 동안 중소기업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간담회는 박 장관과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로, 중소기업계의 큰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간담회에서는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제도 개선 등 노동현안을 비롯해 협업문화 조성과 협동조합 활성화,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 등이 논의됐다.

노동 분야에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1년으로 확대하고,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을 현행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하는데 중소벤처기업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협업 및 협동조합 활성화 분야에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 합법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협업사업에 대한 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공동행위(담합) 적용 배제와 △중소벤처기업부 내 협동조합 정책을 전담할 협업전담부서 설치 등이 논의됐다.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분야에서는 중소기업근로자의 이용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근로자 전용 온라인 복지센터’ 구축과 △중소기업근로자에 대한 휴가 지원사업·건강검진 지원사업 등에 대한 정부지원 등이 건의됐으며, 중소기업이 4차 산업 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공장 실무인력 양성 지원 등도 다뤄졌다.

이 밖에도 기업승계 활성화를 위한 △증여세 과세특례 확대 △최근 국가적 관심사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소기업 정책 마련 △신남방·신북방 진출 확대를 위한 수출컨소시업 지원 확대 △중소·중견기업 전용 전기요금제도 마련 등 150분 동안 다양한 중소기업 현안들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출범한 후 창업·벤처 분야와 수출 분야 등에서 정책적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전통중소기업에 대한 정책 배려가 미흡했다는 일부의 목소리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철학이 상생과 공존인 만큼 정부와 중소기업계가 손잡고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만드는데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한국 경제가 체질개선을 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5 14:58:49 수정시간 : 2019/04/25 14:58: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