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 A350-90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올해 안으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구조조정을 통해 비(非)수익 노선을 정리하는 등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낸다.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금융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를 위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 등을 위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고속에 1300억원을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날 채권단이 마련한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보증한도 3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의 자금 지원 방안 이행에 필요한 이사회 승인 절차를 완료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채권단의 신속한 자금 지원 결정으로 시장의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고 자금 조달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다”며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매각 절차를 완료할 수 있도록 금호산업과 협조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노선 구조 개선을 통해 인천 출발 3개 비수익 노선에 대해 운휴한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9월부터 인천~하바롭스크·사할린 노선을, 10월 말부터 인천~시카고 노선을 운항하지 않는다.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이후의 노선 구조 개선 계획은 매각주간사 및 채권단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중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번 채권단의 자금 지원이 아시아나항공의 안정적 경영 환경 구축을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깊이 인식한다”며 “항공 안전과 국민 편익을 책임지는 국적 항공사로서의 소임에 더욱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를 위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는 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아시아나항공을 올해 안으로 매각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지주회사 격인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한 특별 약정을 체결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전체 지분의 33.47%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이자 매각 주체다.

금호산업 측은 “앞으로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에 있어 최대한 진정성을 갖추고, 신속히 매각을 추진해 12월 말까지는 매매계약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조만간 매각 주간사 선정을 시작으로 매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일반적 M&A(인수·합병) 절차상의 프로세스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16:22:05 수정시간 : 2019/04/23 16:22:0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