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사와 1조1000억원 규모의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1기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발주처 파트너사 및 해당 정부의 승인 조건으로 진행됐다.

계약금액은 1조1040억원이며, 지난해 삼성중공업 매출액(5조2651억원)의 21%에 해당한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선 7척, FPSO 1기를 수주하며 23억불의 실적을 기록 중이다. 이는 올해 수주목표 78억불의 29%을 달성한 것이다.

계약 FPSO 1기는 2022년 3월까지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한 후 해상유전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18:23:51 수정시간 : 2019/04/22 18:23:5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