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부산시설공단과 업무협약(MOU)
  • 현대차-현대오토에버-부산시설공단 관계자가 지난 19일 부산시 부산진구에 있는 부산시설공단에서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개선 MOU’ 체결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는 현대오토에버, 부산시설공단과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체결식은 지난 19일 부산시 부산진구에 있는 부산시설공단 본사에서 진행됐다. 앞으로 각 기관은 부산의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인 ‘두리발’의 운영시스템을 개선하고, 부산 지역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확대하는 데 힘을 모을 예정이다.

두리발은 부산시설공단이 이달 초부터 위탁·운영하는 서비스로, 1228대의 차량이 운행되고 있다. 공단은 올해 30대를 늘려 이용자 대기시간을 줄이고, 오는 2022년까지 103대 늘려 231대로 운영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8:36:39 수정시간 : 2019/04/21 18:36:3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