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변종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정 씨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귀국, 경찰에 검거돼 마약수사대로 압송됐다.

정 씨는 마약 알선책인 이모 씨(27)에게 변종 마약을 구입, 3차례 함께 투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최모 씨(30)와 대마를 함께 핀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정 씨를 상대로 추가 마약 투약 여부와 공범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3:01:03 수정시간 : 2019/04/21 16:10:5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