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라온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라온건설은 지난 16일 ‘밝은 세상을 보는 즐거움’ 프로젝트를 통해 무안구증으로 시각장애 1급을 앓고 있는 시각장애아동에게 의안지원을 위한 수술비 및 생활비 1004만원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밝은 세상을 보는 즐거움은 ‘라온 1004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진행 중인 사업으로 선천성 백내장, 사시, 첩모난생, 안검하수 등 다양한 안구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기 힘든 사회적 소외계층의 개안수술 및 치료비, 생활자금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라온건설은 지난해 3차에 걸쳐 기부를 한 데 이어 이날 2019년 1차 기부를 진행했다.

손효영 라온건설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 이후로도 라온건설은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선도적인 기업으로서 나눔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17:54:23 수정시간 : 2019/04/20 17:54:2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