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습기 메이트’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 홍지호 전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홍지호 전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 대표가 유해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해 인명 피해를 낸 혐의로 구속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홍지호 전 대표와 한모 전 SK케미칼 본부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임 부장판사는 “현재까지 진척된 수사 경과 등에 비춰 보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으므로 피의자에 대한 구속 사유와 그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002년 SK가 애경산업과 가습기 살균제인 ‘홈크리닉 가습기 메이트’를 출시할 당시 대표이사를 맡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지난 15일 홍 전 대표와 전 임직원 3명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가습기 살균제 수사와 관련해 전직 SK케미칼 관계자에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17:11:56 수정시간 : 2019/04/18 17:11:5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