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자동차가 17일(현지시간) 미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오토쇼에서 공개한 엔트리 SUV '베뉴'.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엔트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VENUE)’가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17일(현지시간) 미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오토쇼에서 베뉴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베뉴는 견고한 SUV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차명은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한다. 기존 현대차 SUV 라인업은 특정 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했다.

전면에는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이, 측면에는 차를 한층 커 보이게 하는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적용됐다. 또 차량 전·후·측면 곳곳에는 밀레니얼 세대의 개성을 표현한 ‘엑센트 칼라 파츠’와 '샤크핀' 모양의 C필러 디자인으로 표현됐다.

실내에는 심리스(Seamless, 외곽 프레임이 없는) 디자인의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원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공조 버튼이 적용됐다.

또한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기술이 탑재됐다.

수납형 커버링 쉘프도 처음으로 적용, 뒷좌석이나 차량 외부에 수화물을 별도로 보관해야하는 불편도 줄였다. 트렁크 하단 공간도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2단 러기지 보드’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도 지원된다. 차세대 블루링크로 멀리 있는 거리에서도 차량의 시동을 걸 수 있는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도 적용됐다.

북미에서는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에 변속 시 충격 없이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한 차세대 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가 조합돼 판매된다. 6단 수동 변속기로 변경할 수도 있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첫 차 구매를 고려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면서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뉴욕오토쇼에서 8세대 ‘신형 쏘나타’를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현대차는 뉴욕오토쇼 기간 1600㎡(약 484평)의 전시 공간에 베뉴와 신형 쏘나타를 포하해 ‘넥쏘’, ‘코나EV’, ‘팰리세이드’ 등 모두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17:00:46 수정시간 : 2019/04/18 17:00:4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