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밀리의서재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가 출판사 고즈넉이엔티와 함께 국내 스릴러 작가 양성을 목적으로 제1회 ‘케이스릴러 작가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작품’이 아닌 ‘작가’를 선정하는 공모전이다.

밀리의 서재와 고즈넉이엔티는 국내 작가가 쓴 스릴러 소설에 대한 갈증으로 인해 이번 공모전을 마련했다. 지난해 교보문고 온ㆍ오프라인 판매 기준, 종합 베스트셀러 30위권 작품들 중 소설은 총 7종으로, 이 가운데 2종을 제외한 5종 모두 일본 소설이 차지했다.

케이스릴러 공모전은 이달 15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이번 공모전은 교육 및 멘토링 과제에 참여해 원고를 완성하고 탈고할 수 있는 작가라면, 기성과 신인 등 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스릴러 작가를 꿈꾸는 국내 작가들에게 이번 공모전이 등용문이 될 것이라고 밀리의 서재 측은 말했다.

기존 작가 공모전이 원고를 받아 심사하는 방식이었다면, 케이스릴러 공모전은 응모된 기획안을 통해 1차로 작가를 선정한 후 전문가 멘토링을 거치는 것이 특징이다.

멘토링을 받은 작가들의 작품은 밀리의 서재에서 연재가 된다. 연재 후 독자들의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총 7개의 작품을 최종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작가들은 상금 수여와 함께 출간 기념회를 진행한다.

고즈넉이엔티는 2017년부터 웹소설 교육생을 모집해 신인 작가를 양성 중인 콘텐츠 전문기업이다. 이번 케이스릴러 공모전의 멘토링 교육도 고즈넉이엔티의 작가 개발 시스템을 활용한다.

배선아 고즈넉이엔티 대표는 “콘텐츠 시장에서 한류가 없는 유일한 분야는 소설”이라며 “처음에는 작품 공모전으로 기획했지만 숨겨진 작가를 찾아내기 위해 방향을 바꿨다”고 말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사업팀장은 “이번 공모전은 국내 스릴러 작가를 발굴하고 케이스릴러가 전 세계로 확장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케이스릴러의 첫걸음을 밀리의 서재와 고즈넉이엔티가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9:08:47 수정시간 : 2019/04/17 19:08: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