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윤설화의 슈퍼엑스 맥주. 사진=현원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세계 판매 1위인 화윤설화 맥주의 '슈퍼엑스'가 한국에 공식 출시했다. 중국 맥주 업체가 국내에 진출한 것은 칭따오, 하얼빈에 이어 세 번째다.

현원코리아는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 브랜드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원코리아는 화윤설화맥주를 국내에 독점 판매하는 법인으로 지난해 4월 출범했다.

김준영 현원코리아 대표는 "세계 판매 1위 맥주 브랜드를 국내에 정식으로 소개하기 위해 지난 1년간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며 "국내 수입맥주 시장이 포화 상태라는 시각도 있지만 설화만의 풍미와 경쟁력으로 국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화윤설화는 전 세계 맥주시장의 점유율이 6.1%인 단일 브랜드 기준 세계 판매1위 맥주다. 슈퍼엑스는 화윤설화맥주에서도 프리미엄 라인이다. 중국 현지에서도 소매가로 한화 약2500원에 판매되며, 20~30대의 젊은 층의 취향에 맞춘 제품이다.

국내용 슈퍼엑스의 알코올 도수 3.8%이며, 가정 시장(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는 500ml 캔으로 출시된다. 4분기 중에는 업소에 330ml, 500ml 병으로 선보인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5:09:56 수정시간 : 2019/04/17 15:09: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