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건설 > 재계
  • 오너 일가의 33%, 등기이사직 3개 이상 겸임···우오현 SM 회장 32개 겸직 최다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09:31
신동빈 롯데 회장 9곳, 김홍국 하림 회장 7곳 겸직 등
  • 우오현 SM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대기업 오너일가의 3분의 1이 계열사 최소 3곳 이상에서 등기이사를 겸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무려 32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11일 기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에서 등기이사에 등재된 오너 일가 총 201명에 대해 조사한 집계한 결과, 3개 계열사 이상에서 등기이사에 오른 오너일가는 총 66명으로 전체의 32.8%에 달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전체 67개 계열사 중 절반에 가까운 32곳(47.8%)의 등기이사를 겸직하며, 오너일가 중 겸직 수가 가장 많았다. 1년 전 37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를 겸직했던 것과 비교하면 5개 계열사가 줄었음에도 여전히 가장 많았다.

이어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장(24개), 이중근 부영 회장(17개), 박흥준 경남기업 대표(12개) 등이 10개 이상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됐다. 10개 이상 등기이사 겸직 오너일가 4명 중 SM일가만 3명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신동빈 롯데 회장 9곳,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허서홍 GS에너지 전무 각 8곳, 김홍국 하림 회장·우연아 대한해운 부사장·우명아 신화디앤디 사내이사 각 7곳,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조현준 효성 회장·조현상 효성 사장·정몽규 HDC 회장 각 6곳 등이었다.

지난해 연초 대비 등기이사 겸직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오너일가는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장으로 6곳에서 24곳으로 18곳 급증했다.

신규로 사내이사를 맡은 곳은 대한해운과 삼환기업, 대한상선, 한국선박금융, 티케이케미칼, 에스엠케미칼, 에스엠중공업, 에스엠상선, 삼라, 삼라홀딩스, 삼라농원, 케이엘씨에스엠, 에스엠티케미칼, 벡셀, 코리코엔터프라이스, 케이엘홀딩스, 케이엘홀딩스이호, 플러스매니지먼트 등이다.

또한 지난해까지 등기이사를 맡았지만 현재 등기이사로 등재된 계열사가 없는 오너일가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조양래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김신연 전 한화이글스 대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총 22명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09:31:08 수정시간 : 2019/04/17 09:31: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